드디어 운전대 잡은 사우디 여성들…정부 여성 운전 허용

Saudi Women driving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사우디 국영방송, 운전한 첫 여성 긴급 뉴스로 보도

지구 상에서 유일하게 여성의 운전을 금지했던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드디어 여성이 합법적으로 운전을 시작했다.

사우디 정부는 24일(현지시간) 0시를 기해 여성의 자동차와 이륜차 운전을 허용했다.

24일 0시가 되자마자 운전면허증을 가진 사우디 여성들은 심야에도 불구하고 차를 몰고 도로를 달리며 자유를 만끽했다.

운전이 허용되자 SNS에는 ‘#사우디여성운전(Saudiwomendriving)’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첫 주행 후 기뻐하는 사우디 여성들의 사진과 영상이 잇따라 올라왔다.

사우디 국영방송은 24일 0시 긴급 뉴스로 여성이 운전하는 모습과 함께 ‘역사적인 순간’이라고 보도했다.

미국 운전면허를 사우디 면허로 바꿨다는 여성 운전자 사라 알와시아(35) 씨는 현지 매체 아랍뉴스에 “소름이 끼칠 정도로 기쁘다”며 “내 나라에서 운전할 수 있는 날이 왔다니 믿을 수 없다”고 말했다.

사우디 경찰은 만일의 사고를 막기 위해 23일 밤부터 도로 곳곳에 인력을 배치했다.

사우디 여성들은 직접 운전할 수 있게 되면서 사회 활동에 더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운전할 수 있는 연령대의 사우디 여성은 약 900만명 가운데 600만명 정도가 운전면허증을 딸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사우디에서 여성 2천명 정도가 운전면허증을 소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 운전 허용은 무함마드 빈살만 사우디 왕세자가 주도하는 탈석유 시대를 대비한 사회·경제 개혁 계획 ‘비전 2030’을 상징하는 변화로 평가된다.

이 계획은 사우디를 온건한 이슬람 국가로 변모시키고 금기시했던 여성의 사회 참여, 대중문화, 관광 산업을 활성화해 국가 전반에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게 핵심 목표다.

<저작권자(c)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