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트럼프가 서명하려 했던 한미 FTA파기 문서 공개

Trump with FTA Trade
(사진=자료사진)

트럼프 “무역거래에 대한 또 다른 날조된 내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 FTA를 파기하기 위해 작성했던 서한을 CNN이 입수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2017년 9월 5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앞으로 보내는 서한에는 “미국과 한국의 FTA는 미국 경제의 최상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다”라며 “협정문 24.5조에 의거해 미국은 협정을 중단하기를 바라는 점을 고지한다”고 써있다.

이어 “협정문 24.5조에 규정된 것에 따라 협정은 이번 고지 180일후에 종료된다”며 “해당 기간동안 미국은 양국의 중요한 경제이슈와 관련해 한국과 협상할 준비가 돼있다”고 밝혔다.

이 문서는 지난 4일 워싱턴포스트가 밥 우드워드의 신간인 “공포;백악관의 트럼프”에 한미FTA를 철회하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하려는 것을 게리 콘 전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이 몰래 빼돌렸다고 보도했던 것이다.

CNN은 “우드워드의 책에 실린 이 문서는 백악관 관계자들이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될 것으로 생각되는 문서를 어떻게 트럼프 대통령에게서 훔쳐서 숨길 수 있는지 보여주는 예”라고 지적했다.

콘 전 NEC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FTA 파기문서에 서명하지 못하도록 집무실 책상에서 이 문서를 훔쳤던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내용이 공개되자 “무역거래에 대한 또 다른 날조된 내용이라고 깎아 내렸다.

<저작권자(c)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