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츠앱 메신저, 특정 스마트폰 차단한다

WhatsApp

오래된 버전의 iOS 와 Android, 사실상 서비스 중단

페이스북이 소유한 메신저 앱 왓츠앱(WhatsApp)이 특정 스마트폰을 더 이상 지원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왓츠앱은 최근 블로그를 통해 오래된 애플 iOS 및 구글 안드로이드, 윈도우폰 등의 운영체제(OS)를 지원하지 않고 서비스도 사실상 차단할 방침이라며 상세 모델과 OS 버전을 공개했다.

왓츠앱이 더 이상 지원하지 않는 스마트폰과 OS는 △안드로이드 진저브레이드 2.3.3 이하 버전 △윈도우폰 8.0과 그 이하 버전 △아이폰 3Gs와 iOS 6 △노키아 심비안 S60 △블랙베리 OS 및 블랙베리10 이다.

△노키아 S40은 2018년 12월 31일까지 △안드로이드 2.3.7과 그 이하 버전 △애플 iOS 7과 그 이하 버전은 2020년 2월 1일까지 이용할 수 있지만 신규계정은 만들 수 없다.

왓츠앱은 구형 운영체제를 더 이상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왓츠앱 업데이트 없이 계속 사용할 경우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신 사용하는 단말기의 OS를 △안드로이드 4.0 이상 △iOS 8 이상 △윈도우폰 8.1 이상으로 업그레이드 할 것을 권장했다.

2010년 출시된 안드로이드 진저브레드 2.3은 현재 안드로이드의 전체 시장 점유율의 약 0.3%를 차지한다. 약 600만대가 이에 해당한다. 구글도 재작년 지원 중단을 발표한 바 있다.

WhatsApp supported version

애플 기종인 아이폰 3Gs는 지난 6월 SK텔링크를 통해 9년 만에 국내 재판매 되면서 화제를 끌기도 했다. 아이폰3Gs는 애플이 출시한 세번째 제품으로 2009년 우리나라에 처음 출시돼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iOS 6 버전까지만 지원하기 때문에 국내 1위 메신저인 카카오톡도 사용할 수 없다. 문자·전화·MP3·카메라·이메일·검색 정도만 가능하다.

왓츠앱은 아이폰을 시작으로 스마트폰 붐이 일기 시작한 2009년 출시된 모바일 메신저 앱으로 2012년 페이스북이 190억달러(약 21조원)에 인수해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왓츠앱 이용자는 15억 명으로 세계 1위 메신저 앱이다.

최근 페이스북이 인스타그램과 함께 왓츠앱 수익화에 본격 나설 움직임을 보이면서 창업자 얀 쿰이 페이스북을 퇴사한다고 밝혔다. 평소 비즈니스 모델에 거부감을 가지고 있던 그의 의지에 따라 광고없이 0.99달러 연회비로만 운영되던 왓츠앱은 페이스북이 인수하면서 무료로 전환됐다. 6억 명이던 사용자 수는 단숨에 15억 명까지 증가했다.

<저작권자(c)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