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라화 폭락에 온라인은 ‘터키 직구’ 문전성시

Payment Process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결제 설정에서 주소지를 터키로 설정하면 리라화 선택이 가능해진다. 한국 주소지의 경우 2200원으로 결제되지만, 터키 주소지 설정 이후 결제가 터키 리라로 진행된다. (캡처=온라인 커뮤니티)

터키 국민들 ‘울상’인데, 지구 반대편에서는 ‘축제’

미국 제재 여파로 터키 화폐인 리라화(TRY)의 폭락세가 이어지면서 리라화 환전을 통해 해외 명품을 구입하려는 소비자들 뿐만 아니라 SNS 플랫폼 사이버 머니와 인기 게임, 전자제품을 사들이는 유저들이 급증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카카오톡의 이모티콘을 구입하는데 주로 사용하는 ‘초코’ 카드결제 화폐를 터키 리라화로 바꿔 저렴하게 결제했다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모티콘 1개 값인 200초코를 구입하기 위해 앱에서 한화 2200원을 결제해야 한다. 하지만 일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결제 화폐를 터키 리라로 바꾸면서 기존 결제가격의 절반에 가까운 약 1245원에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소지를 터키로 바꾸자 결제 화폐로 리라화 선택이 가능해졌다. 아이폰에서는 결제 화폐가 달러로 진행된다.

한 게임 이용자도 해외 결제망을 이용해 5~6만원대 게임을 리라화로 거의 절반가격에 구입했다. 이같은 소식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자 다른 유저들도 구입 목록에 있던 해외 유명 게임을 구입했다며 인증 게시물을 올리고 있다.

터키 현지의 영국 명품 브랜드 버버리 매장 등에는 한국인을 비롯한 외국인 관광객들이 장사진을 이루고 있다는 소식까지 나오고 있다. 마침 세일기간이 겹친 버버리 터키는 145만원짜리 트렌치 코트를 78만원에 살 수 있다.

리라화 폭락이 장기화될 것으로 보이자 쇼핑객들은 리라화 환전이나 해외 직구를 통해 고가의 제품을 구입하려는 움직임이 늘고 있다.

해외 직구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터키에서 직구하는 방법을 공유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뾰족한 방법은 없는 상태다.

국내 직구족이 많이 이용하는 미국과 영국, 독일, 프랑스, 일본 등과 달리 현지 관광객이나 교민 외에 물품구매를 위해 터키를 이용하는 경우가 거의 없다보니 믿을만한 배송대행 업체가 전무한 상태다. 그러자 소규모 업체들이 난립해 현지 인맥을 활용하거나 아예 터키로 날아가 직구 대행 및 배송 대행을 자처하면서 고가의 수수료를 받고 있다. 일부 터키 배송대행 업자는 제품 구입가의 25%를 수수료로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터키 온라인 사이트에서 고가의 제품을 구입하고도 분실되거나 파손시 마땅한 구제방법이 없어 신중해야 한다는 지적도 적지 않다.

Online Payment
애플 터키 온라인 스토어

<저작권자(c)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