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화웨이 수출규제 완화 보류…美·中 무역·환율전쟁 여파

0
8
(사진=연합뉴스)

미·중 무역갈등이 환율전쟁으로까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 백악관이 중국 통신장비업체인 화웨이에 대한 수출규제 완화를 보류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소식통들을 인용해 최근 중국이 미국산 농산물 구매를 중단하겠다고 밝히자 백악관이 미국 기업들이 화웨이와 거래를 재개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허가 결정을 보류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기업들의 화웨이 거래 일부 허가 방안은 지난 6월 미·중 정상회담의 주요 합의 사안으로, 향후 미·중 통상관계의 변화를 판정하는 시금석으로 여겨져 왔다.

미국 상무부는 미국내 안보법규를 위반하는 이란과의 거래 정황을 이유로 화웨이와 글로벌 계열사 수십 곳을 지난 5월 거래제한 블랙리스트에 올렸다.

이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6월 일본 오사카 G20회의에서 중국의 시진핑 주석과 만나 무역협상 재개에 합의하고 화웨이에 대한 제재완화를 시사했다.

하지만 지난달 30일과 31일 중국 상하이에서 미·중이 고위급 무역협상을 벌였으나 9월에 다시 만나는 일정 외에 성과를 얻지 못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 10%를 부과하겠다고 경고했다.

중국은 이에 대한 보복으로 미국산 농산물 수입중단을 발표한데 이어 지난 5일에는 위안화 환율의 지지선으로 여겨지는 달러당 7위안선을 돌파하도록 방관했다.

미국은 이에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면서 미·중 무역전쟁이 환율전쟁으로 확대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주까지도 안보위협이 없는 부분에 한해 화웨이 수출규제를 완화하겠다는 결정을 번복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으나, 무역전쟁이 환율전쟁으로 확대된 이후 이러한 입장을 번복한 것이다.

한편 트럼프 행정부는 화웨이 블랙리스트 지정과 별개로 국방수권법에 따라 미국 정부 기관이 중국 업체의 통신·감시 장비를 구매하지 못하도록 하는 규정을 전날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화웨이와 ZTE, 감시 카메라 제조업체 하이크비전, 다화, 하이테라 등 5개 중국업체의 장비구입에 연방재원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했다.

<저작권자(c)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