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통화정책, 원자재가격 변동 통한 한국경제 영향은 미미

Trade War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미국의 통화정책이 국제원자재가격 변동을 통해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은행은 17일 BOK경제연구 ‘미국의 통화정책이 원자재 수출국과 수입국에 미치는 영향(김명현 부연구위원)’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이 기준금리를 인하하면 미국의 총수요가 증가하면서 국제원자재 가격 상승을 초래하고 이는 원자재 수출국의 생산을 수입국보다 큰 폭으로 증가시킨다. 

미국이 기준금리를 인상할 경우에도 같은 경로를 통해 원자재 수입국보다는 수출국에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원자재수출국이 고정환율제를 채택할 경우 미국의 통화정책은 수출국과 수입국 모두에게 변동환율제의 경우보다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됐다. 

수출국의 경우 미국 기준금리 인하에 따른 환율변동에 대응하기 위해 변동환율제의 경우보다 더 큰 폭으로 금리를 내리게 되고 이에따라 생산이 더 큰 폭으로 늘어나게 된다.

보고서는 사우디아라비아나 베네수엘라 등 고정환율제를 채택하고 있는 원자재수출국의 경우 미국의 통화정책을 보다 면밀히 모니터링해야 할 것이라며 이에 비해 우리나라의 경우 미국의 통화정책이 국제원자재가격 변동을 통해 미치는 영향은 상대적으로 크지 않다고 진단했다.

<저작권자(c)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