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종전선언’ 지지…’한반도 평화체제’ 논의 급물살 기대감

Trade War

미국, 한국전쟁의 공식적인 종전에 대한 기대감 밝혀

다음주 남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한국전쟁 정전협정 당사국인 미국과 중국이 ‘종전선언’을 공개 지지하고 나서면서 한반도 평화협정 논의가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미 국무부가 한국전쟁의 공식적인 종전을 지지한다고 밝혔고, 중국 외교부도 한반도 전쟁상태의 조속한 종식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 헤더 나워트 대변인은 19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우리는 분명히 (한국전쟁) 휴전협정에 대한 공식적인 종식을 보고 싶어 한다”면서 “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음주로 예정된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 우려하고 있지 않다. 우리는 개선된 남북관계를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 “남북한 간 종전논의를 정말로 축복한다”

이는 이틀전 트럼프 대통령이 “남북한 간 종전논의를 정말로 축복한다”는 지지입장을 공식적으로 재확인한 것이다.

중국도 남북간 종전선언 논의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 화춘잉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남북간 이뤄지는 종전선언 논의를 지지하며 중국이 적극적인 역할을 하길 원한다고 밝혔다.

화 대변인은 “중국은 쌍궤병행(雙軌竝行·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의 사고에 따라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동시에 추진하는 것이 한반도 문제를 제대로 해결하는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한반도가 전쟁 상태를 조속히 종식하고 각국이 한반도 평화체제를 구축하는 것을 지지한다”며 “중국은 한반도 문제의 당사국으로 이를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