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전격 2차 정상회담···북미정상회담도 ‘청신호’

2nd meeting between two Koreas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을 하기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 12시간만에 이뤄진 극적인 ‘만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전격적으로 비공개 정상회담을 가지면서, 교착상태에 빠졌던 북미 관계에도 ‘청신호’가 켜질 전망이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양 정상은 오늘 4·27 판문점 선언의 이행과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정확한 회담 결과는 27일 문 대통령이 직접 기자회견을 갖고 밝힐 예정이다.

이번 2차 남북정상회담은 다음달 12일로 예정됐던 북미정상회담이 급작스럽게 취소되고, 곧이어 북미 양국 정상 간 의견이 오가는 과정에서 회담 재성사 전망이 나오는 복잡한 상황에서 열렸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 미국 측과 사전조율 철저히 이뤄졌을 가능성 높아

우선 이번 회담은 한미 간 충분한 사전조율 아래 이뤄졌을 가능성이 높다.

북한과의 비핵화 대화는 굳건한 한미 동맹 위에서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원칙이기 때문이다.

한 외교소식통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나 강경화 외교부 장관 선에서 미국과의 소통이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미국과 2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조율이 있었을 개연성이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최근 북한 외무성 인사들의 담화를 통해 한미에 대한 비난 수위가 높아지고 있던 상황에서, 김 위원장이 2차 남북정상회담에 동의, 성사시켰다는 점도 대화 불씨를 꺼뜨리지 않겠다는 의지로 해석할 수 있다.

따라서 북미정상회담이 취소될 수도 있는 상황을 맞은 북미 양측이 문 대통령을 통해 서로를 탐색하고 대화를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우회적으로 내비춘 것으로 보인다.

북미정상회담 취소 발표 이후에도 북미 관계가 극단으로 치닫지는 않았다는 점 역시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긍정적 전망에 힘을 보태고 있다.

– 김계관 北 외무성 부상의 담화 등 진의 파악하기 위한 만남일 것

앞서 북미정상회담을 트럼프 대통령이 전격 취소하는 내용의 서한을 보내면서 전세계는 그야말로 충격에 빠졌다. 북미 정상 간의 비핵화 합의에는 성공했지만, 세부적인 비핵화 방법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이견이 생겼다는 분석이 지배적이었다.

이에 따라 한반도 정세가 급격하게 위기에 빠질 것이란 예상이 나왔다. 하지만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이 위임 형식으로 발표한 담화를 통해 여전한 대화 의지를 밝히고, 트럼프 대통령 역시 이에 대해 곧장 긍정적인 평가를 내놓으면서 긍정적인 신호도 포착됐다.

이런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만나 미국의 의견을 허심탄회하게 전하고, 김계관 부상의 담화에 대한 정확한 입장을 이해함으로써 또 한번의 기회가 생긴 것이란 평가가 지배적이다.

– 북미, 서로 탐색하고 대화 이어나가겠다는 의지 우회적으로 비춘 것

이번 회담 결과를 바탕으로 청와대가 서훈 국정원장 등 고위급 라인을 다시 대미 특사로 보내 중재를 시도할 가능성이 크다. 트럼프 대통령과 또다시 통화를 갖고 문 대통령이 직접 설명할 가능성도 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 교수는 “이번 회담에서 문 대통령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구축을 위해 북미 관계의 정상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설득했을 것이다. 또 김계관 부상의 담화에 대한 진정한 의미를 듣는 그런 자리였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북미정상회담에 긍정적 신호”라면서 “북미정상회담 재개 쪽으로 실린 무게중심을 확실히 하기 위해 문 대통령이 적극적이고 창조적인 중재자 역할이 필요하다고 판단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