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미회담 예정대로 열릴 수도…북한과 논의중”(종합)

President Donald Trump

트럼프, 북한과 대화 재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6·12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대로 열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해군사관학교 졸업식 축사를 하기 위해 백악관을 출발하기 전에 기자들과 만나 “그들(북한)은 그것(북미정상회담)을 무척 원하고 있다. 우리도 그것을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 논의 중”이라며 “어떻게 될지 보자”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북한 김계관 외무성 제 1부상이 전날 발표한 담화와 관련해 “따뜻하고 생산적인 성명”이라고 평가하면서 환영의 입장을 나타냈다.

(사진=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캡처)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북한으로부터 따뜻하고 생산적인 성명을 받았다. 아주 좋은 소식”이라면서 “이것이 우리를 어떤 상황으로 이끌고 갈지는 곧 알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바라건대 장기적이고 영속적인 번영과 평화로 이어지길 희망한다”며 “오직 시간 (그리고 수완)이 말해줄 것”이라고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내는 공개서한을 통해 “애석하게도 귀측의 최근 성명에서 나타난 엄청난 분노와 공개적인 적대감에 근거해 보자면, 이 시점에서는 오랫동안 계획됐던 회담을 갖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여겨진다”며 북미정상회담 취소 의사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서한 발표 이후 김계관 제1부상은 담화를 발표해 대화를 지속하겠는 메시지를 전했다.

<저작권자(c)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