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미정상회담 앞서 G7 참석에 불만”

Donald Trum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트럼프 대통령, G7 참석은 시간낭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8∼9일 캐나다 퀘벡주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해야 한다는데 불만을 토로해왔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을 잘 아는 세 명의 인사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보좌관들에게 G7 정상회의 참석차 캐나다에서 이틀을 보내야 한다는 점에 대해 불평해왔다고 전했다.

보좌관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그동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 준비에 집중해왔으며, G7 정상회의가 이러한 준비를 방해한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무역 등 각종 문제에서 정반대의 의견을 지닌 G7 정상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것을 탐탁하게 생각지 않는다는 것이다.

G7 참석 후 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로 향하는 트럼프 대통령

현재, 트럼프 대통령의 일정은 8일 오전 워싱턴에서 퀘벡으로 출발해 G7 정상회의에 참석한 뒤 9일 퀘벡에서 바로 싱가포르로 이동하는 것으로 짜여있다. 김 위원장과의 회담은 12일에 열린다.

백악관 내부에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G7 정상회의에 대신 참석하는 방안도 모색했지만, 참모들은 대통령이 직접 참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트럼프 대통령을 설득해 결국 8일 캐나다행을 결정했다고 백악관 관계자들이 밝혔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캐나다 방문을 꺼린다는 관측을 부인하며 “대통령은 이번 방문을 원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