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브레넌 전 CIA 국장 ‘기밀 취급권’ 박탈…트럼프에 ‘반역적’ 비판

Donald Trum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에게 비판적인 존 브레넌 전 중앙정보국(CIA) 국장의 기밀정보 접근 권한을 박탈했다.

1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대독한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샌더스 대변인은 지난달 23일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브레넌 전 국장의 기밀 취급권 박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브레넌 전 국장은 지난달 16일 미·러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을 ‘반역적’이라고 비난했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브레넌 전 국장을 ‘나쁜 사람’이라며 공개적으로 반박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브레넌 전 국장과 함께 마이클 헤이든 전 CIA 국장,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 제임스 클래퍼 전 국가정보국(DNI) 국장, 수전 라이스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앤드루 매케이브 전 FBI 부국장 등 6명에 대해서도 기밀 취급권 박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주로 버락 오바마 전대통령이 임명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해온 인물들이다.

미 행정부는 재임 중 기밀 취급권 인가를 받은 고위 공직자들에게 퇴임 후에도 기밀을 취급할 수 있도록 배려하고 있다.

<저작권자(c)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