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푸틴 첫 정상회담…北 비핵화 해결 위해 협력

Summit between United States and Russia
(사진=백악관 영상 캡처)

트럼프 “협력할 것 확실”…푸틴 “대화 선택한 트럼프 덕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의 대통령궁에서 첫 정상회담을 가졌다.

두 정상은 북한 비핵화 등 핵확산 문제 해결을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두 정상은 이날 오후 2시 10분부터 약 4시간에 걸쳐 통역 만을 대동한 일대일 회담(단독회담)과 측근들이 동참한 오찬을 겸한 확대정상회담을 잇따라 연 뒤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회담 결과를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인류가 직면한 가장 중대한 도전 중 하나인 핵확산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며 “나는 지난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북한의 비핵화에 관해 가진 우리의 회담에 대한 진행 상황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푸틴 대통령과 러시아가 이 문제를 종식하기를 몹시 원하며 우리와 함께 협력할 것이라고 매우 확신한다”며 “그리고 그러한 약속에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가 해결되기 시작하고 있어 기쁘다”며 “그것은 상당 부분 대결 대신 대화를 선택한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적인 관여 덕분에 가능했다”고 추켜세웠다.

푸틴 대통령은 이어 러시아가 2016년 미국 대선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거듭 부인했다.

푸틴은 “트럼프가 러시아와의 관계 정상화를 얘기했기 때문에 그가 대선에서 승리하길 바랐다”고 인정하면서도 그러나 러시아가 미국 대선에 개입했다는 것은 말도 안된다고 강변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러시아의 선거 개입에 대한 수사는 미국에 재앙”이라고 비판했다.

트럼프는 또 자신이 앞서 푸틴을 ‘경쟁자’라고 부른 것은 좋은 의미에서 그렇게 말한 것이다. 이 경우에 ‘경쟁자’란 단어는 칭찬이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이 그동안 다자 국제회의에서 만나 회담한 적은 있으나 별도의 공식 회담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정상회담은 당초 오후 1시(한국시간 오후 7시)에 이뤄질 예정이었지만 양국 정상의 ‘도착시간 기싸움’ 속에 예정시간보다 70분가량 지체돼 시작됐다.

푸틴 대통령은 일대일 정상회담 예정시간보다 약 30분 뒤늦게 회담 장소인 핀란드 헬싱키 대통령궁에 도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리 헬싱키에 도착한 상태였지만 푸틴 대통령의 지각을 의식한 듯 숙소에서 대통령궁으로 출발하는 시간을 약간 미뤘다.

그 결과 회담 예정시간보다 약 1시간 지난 오후 1시57분에 대통령궁에 입장, 푸틴 대통령을 기다리는 모양새를 보이지는 않았다.

<저작권자(c)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