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에 소개된 한화의 ‘나무 심기’ 프로젝트…49만 그루 심어

Hanwha tree planting Project

국제연합 고위급정치포럼 행사에서 지속가능발전 모범 사례로 발표
축구장 180여 개 규모에 나무 49만 그루 심어

한화그룹의 지구촌 사막화 방지 프로젝트인 ‘한화 태양의 숲’이 유엔에서 지속가능발전 모범사례로 소개됐다.

한화그룹은 17일, 미국 뉴욕에 위치한 유엔 본부에서 진행된 ‘지속가능발전에 대한 고위급 정치포럼’ 행사에서 한화 태양의 숲 프로젝트가 유엔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모범사례로 소개됐다고 밝혔다.

태양의 숲 프로젝트는 나무 심기 등 친환경 숲을 만들어 지구촌의 사막화를 방지하는 캠페인으로 한화는 지난 2011년부터 진행해왔다.

그동안 몽골과 중국, 한국에서 축구장 180여 개에 달하는 부지에 49만 그루의 나무를 심었고 한화는 올해 하반기, 인천에 미세먼지 방지 숲도 조성할 계획이다.

한화 태양의 숲 캠페인은 소비자들의 환경 인식을 높이고 수질정화, 대기정화 등 다양한 경제적 가치를 창출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특히 중국 닝샤 지역 사막에 숲을 만들면서 80kW 규모의 태양광 발전 설비를 기증해 화석연료 없이 묘목을 키워냈고 이는 유엔 사막화방지협약(UNCCD) 총회에서 모범사례로 소개되기도 했다.

한화그룹 신가정 부장은 “세계 1위 태양광 기업으로서 한화는 앞으로도 ‘한화 태양의 숲’ 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할 것”이라며 “기후 변화와 환경문제 해결에 앞장서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