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북미 정상회담 회담장은 카펠라 호텔”

Kim and Trump
(사진=노컷뉴스 자료사진)

또 다른 특별행사구역으로 지정되었던 센토사 섬에 위치한 카펠라 호텔, 북미회담 최종장소로 선정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5일(현지시간) 오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 정상회담의 회담장이 센토사 섬에 위치한 카펠라 호텔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샌더스 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싱가포르 정상회담 장소는 센토사 섬의 카펠라 호텔이 될 것”이라며 “우리는 회담이 열리는 싱가포르 당국의 환대에 감사한다”고 썼다.

Sarah Sanders,

“UPDATE: The venue for the Singapore summit between @POTUS and Leader Kim Jong Un will be the Capella Hotel on Sentosa Island. We thank our great Singaporean hosts for their hospitality.”

via Twitter

앞서 샹그릴라 호텔 일대가 특별행사구역으로 지정되면서 회담장이 샹그릴라 호텔로 결정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지만, 싱가포르 당국은 추가로 센토사 섬 전역과 본토를 잇는 다리 등을 특별행사구역으로 추가로 지정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전날에는 북미 정상회담이 싱가포르 현지시간으로 오전 9시에 열린다며 구체적인 시각을 공개한 바 있다. 이에따라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은 우리시간으로는 12일 오전 10시부터 열릴 예정이다.

<저작권자(c)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