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 논란 미 스타벅스 매장 이번엔 ‘몰래카메라’

Starbucks Logo

인종차별 이어 몰래카메라 의혹까지…

인종차별 논란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미국의 한 스타벅스 매장에서 이번에는 몰래카메라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2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등 언론에 따르면 지난 17일 조지아 주 애틀랜타 교회에 있는 스타벅스 매장 화장실에서 몰래카메라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25세의 여성 고객이 매장 화장실 내 아기기저귀 교환대 밑에 설치돼 있던 몰래카메라를 발견해 매장에 알렸고 이를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신고된 몰래카메라에는 1시간 정도의 녹화분이 저장돼 있었으며 10명 안팎의 남녀 고객이 찍힌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앞서 지난 12일 필라델피아의 한 스타벅스 매장에서는 매장 직원이 음료를 주문하지 않은 채 자리에 앉아 있었다는 이유로 흑인 남성 2명을 경찰에 신고해, 체포하도록 해 인종차별 논란을 빚었다.

<저작권자(c)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