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MS와 PC·폰 연결성 계속 높일 것…개방성으로 차별화”

0
4
(사진=삼성전자 제공)

무선사업부 패트릭 쇼메 부사장, 마이크로소프트와 파트너십 의미 설명

삼성전자가 7일(현지시간) 갤럭시노트10 언팩에서 강조한 것 중 하나는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협업을 통한 모바일-PC 간 연결 강화다.

갤럭시노트10은 퀵 패널에서 바로 윈도10 PC를 통해 알림을 확인하고 메시지에 답할 수 있다. 또 MS 아웃룩과 원드라이브에도 연동되고 올해 말에는 카카오톡, 왓츠앱 등 여러 앱과도 연동될 예정이다. 

그동안 마이크로소프트는 자체 스마트폰 사업을 해왔기 때문에 삼성전자와 뚜렷한 협력이 이뤄지지 않았다. 하지만 사티아 나델라 CEO 취임과 스마트폰 사업 철수 등을 거치며 최근 양사 협력의 토대가 마련됐다. 사티아 나델라 CEO는 7일 언팩 행사에도 깜짝 등장해 관심을 모았다.

패트릭 쇼메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부사장은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의 한 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마이크로소프트와 발표한 협업은 매우 긴 파트너십의 시작”이라며 “PC와 스마트폰의 연결성을 높이고 심리스(seamless·끊김 없는) 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 스마트폰은 경쟁사(애플)와 달리 종류나 시스템, 운영체제(OS)와 관계없이 삼성 PC뿐만 아니라 윈도를 쓰는 모든 PC와 연동된다”며 “이는 우리 제품이 더 큰 스케일을 아우를 수 있다는 것을 뜻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올해 말에는 PC에서 전화도 받을 수 있게 될 것”이라며 “기기 혁신을 이끄는 선두 주자로서 5G, 연결성, 폼팩터 등의 면에서 차별성 있는 혁신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자평했다. 

지금 당장은 양사가 하나의 제품으로 시작하지만, 새로운 폼팩터에서 협업을 통해 새 컴퓨팅 시대를 열게 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구체적인 다음 단계가 언급되지는 않았지만, 양사 협업이 진척됨에 따라 향후 더 많은 카테고리와 서비스를 심리스 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고동진 IM부문장(사장) 역시 기자간담회에서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협력에 대한 질문을 받고 “마이크로소프트의 가장 큰 자산은 생산성”이라며 “이번 갤럭시노트10에 시의적절한 협력을 이뤄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