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 해저 프로젝트 ‘나틱’ 2단계 진입

Microsoft Project Natick
마이크로소프트의 해저 데이터 센터 '프로젝트 나틱' 개발팀

2015년 1단계 시험 성공 이후 2단계 실운용 및 실용성 연구 착수

마이크로소프트는 해저 데이터 센터 구축 ‘프로젝트 나틱(Project Natick)’이 2단계 과정에 접어들었다고 8일 밝혔다.

나틱은 컨테이너 형태로 데이터센터를 만들어 해저에 설치, 운영하는 차세대 친환경 데이터 센터 프로젝트로 지난 2015년 1단계 연구를 진행하며 해저 데이터 센터의 개념이 실현 가능하다는 것을 입증한 바 있다.

프로젝트 나틱의 데이터 센터는 약 12미터 길이에 달하며, 12개의 랙에 총 864대의 서버, 27.6PB 스토리지, 냉각 시스템 등을 장착하고 있다. 데이터 센터의 조립과 테스트는 프랑스에서 진행 됐으며, 운용을 위한 추가 작업은 스코틀랜드에서 마무리됐다. 프로젝트 나틱 연구진은 이렇게 완성된 데이터센터를 기반으로 내년까지 연구를 진행해 해저 데이터 센터의 최적화 및 실제 적용에 필요한 정보를 확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Microsoft Project Natick Internal view
‘프로젝트 나틱’의 해저 데이터 센터 조립 모습

마이크로소프트, AI를 통한 많은 혜택 누릴 것으로 예상 

마이크로소프트는 모듈 형태로 제작된 데이터 센터를 전 세계 어디로든 빠르게 운송해 즉시 운용할 수 있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연안 지역의 풍력 발전기나 파도를 활용한 파력 발전기를 통해 친환경 재생 에너지로 외부 전력 공급 없이 자체적으로 가동할 수 있어 친환경적으로 데이터 센터를 운영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또한 나틱 해저 데이터 센터는 인공지능(AI)으로 서버 및 부가 장비를 모니터링하여 오류의 징후를 찾아내고 주변환경이 서버 수명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하게 된다. 지상에 있는 다른 마이크로소프트 데이터 센터와 동일하게 여러 응용 프로그램에 머신러닝, 인공지능 등의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피터 리(Peter Lee) 마이크로소프트 연구소 총괄 부사장은 “더 많은 사람이 진정한 AI의 혜택을 누리게 하기 위해선 적극적인 클라우드 활용이 중요하다”며 “최신 기술을 접목한 데이터센터 구축으로 마이크로소프트 제품 뿐 아니라 고객이 제공하는 서비스 또한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