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아성 무너지나…주가 폭락

0
7
선셋대로의 넷플릭스 LA 본부 (사진=연합뉴스 제공)

세계 최대 온라인 스트리밍 기업 넷플릭스(Netflix)가 올해 2분기에 실망스러운 성적표를 받았다고 블룸버그통신과 미 경제매체들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넷플릭스가 이날 발표한 2분기 실적을 보면, 글로벌 가입자 수는 270만 명 증가에 그쳤다. 시장조사기관 리피니티브가 예상한 505만 명에 비하면 거의 반토막 수준이다.

미국 내에서는 가입자가 오히려 13만 명 정도 줄었다.

넷플릭스는 글로벌 가입자 1억5천만 명을 돌파해 스트리밍 시장에서 압도적 1위를 달리고 있지만, 최근 가입자 증가세가 주춤하는 양상이다.

넷플릭스는 “모든 지역에서 예상을 빗나갔고, 구독시청료를 인상한 지역에서는 더 영향이 컸다”면서 “하지만, 2분기에 시장 경쟁지형에 실질적 변화가 없었던 만큼 경쟁이 (실적 악화의) 주 요인은 아닌 거로 판단한다”라고 말했다.

넷플릭스는 2분기 2억7천만 달러의 순익을 신고했다. 이 또한 전년 동기(3억8천400만 달러)에 비해 30%나 감소한 것이다.

매출은 49억2천만 달러로 전년 동기(39억1천만 달러)보다 성장했지만 시장 예상치(49억3천만 달러)에는 약간 미치지 못했다.

넷플릭스 주가는 이날 시간외 거래에서 10% 안팎 폭락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월트디즈니의 디즈니 플러스를 비롯해 AT&T 타임워너, NBC 유니버설에다 애플 TV 플러스를 내세운 애플까지 거대 콘텐츠·하드웨어 기업이 앞다퉈 스트리밍 시장에 뛰어들기로 하면서 넷플릭스가 한층 힘겨워진 경쟁 국면에 놓일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발췌출처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