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절반 이상, 트럼프 대북정책 지지

President Trum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1월 34%에서 3월 42%, 5월 51% 연이어 ‘쑥’

미국인 절반 이상이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정책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CBS방송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SSRS에 의뢰해 지난 3일부터 6일까지(현지시간) 전국 성인 1101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전화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51%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정책을 지지한다고 응답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정책 지지도는 올해 1월 34%, 3월 42%에서 꾸준히 상승세를 타다가 이번 조사에서 50%를 넘어섰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1월 59%, 3월 50%에서 이번에는 39%로 떨어졌다.

‘북한과의 충돌 가능성을 걱정하느냐’는 질문에도 ‘걱정한다’는 답변이 지난해 72%, 올해 3월 64%에서 이번에는 55%로 크게 떨어졌다.

반면, ‘충돌 없이 북한 상황이 해결될 것으로 확신한다’는 응답자는 3월 32%에서 5월 41%로 증가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북미 정상회담이 ‘현 상황을 개선할 것’이라는 전망도 ‘악화시킬 것’이라는 전망보다 배나 많았다.

‘상황을 좋게 만들 것’이라는 답변이 38%인 반면 ‘상황을 악화시킬 것’이라는 답변은 19%에 그쳤고 37%는 ‘커다란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