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워치’덕 LG디스플레이 스마트워치 패널시장 1위

LG Display

LG 1위(41.4%), 삼성 2위(34.8%)

애플워치가 잘 팔리면서 패널을 납품하는 LG디스플레이가 지난해 스마트워치용 패널시장에서 삼성을 제치고 점유율 1위에 올랐다.

9일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 1064만대의 스마트워치용 AMOLED 패널을 출하했다.

세계시장 점유율은 41.4%로 2위 삼성을 제치고 점유율 1위 자리에 올라섰다.

삼성디스플레이는 895만대를 출하하면서 점유율 34.8%로 2위로 밀렸고 중국 에버디스플레이가 417만대, AUO가 147만대로 뒤를 이었다.

또 지난해 처음 중소형 올레드 패널 사업에 뛰어든 중국 BOE((Beijing Oriental Electronics)는 약 38만대로 5위권에 들었다.

이번에 LG디스플레이가 스마트워치용 올레드 패널 시장에서 깜짝 1위 자리에 오른 것은 애플덕분이라고 볼 수 있다.

업계에서는 지난해 LG디스플레이와 삼성디스플레이가 애플에 공급한 스마트워치용 올레드 패널 1475만대 가운데 70%가 넘는 1060만대를 LG디스플레이가 납품한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애플은 전세계 스마트워치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달리고 있는데 전문가들은 오는 2022년까지 선두 자리를 놓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에서는 또 애플이 올 하반기 출시할 아이폰 신제품에 LG디스플레이가 생산하는 올레드 패널을 탑재할 것이라는 전망도 하고 있어 LCD사업의 부진을 겪고 있는 LG디스플레이는 숨통이 좀 트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저작권자(c)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