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서부 자전거로 함께 달립시다”

Cross country with bike
지난해 뉴질랜드 자전거 여행에 나선 최광철 씨 부부.(사진=최광철씨 제공)

최광철 전 원주부시장, 미서부 일주 참가가 모집…

7월 출국, 2500km 종단

원주부시장을 끝으로 공직에서 물러난 뒤 매년 자전거 세계 일주에 나서고 있는 자칭 ‘자전거 보헤미안’ 최광철(63) 씨가 올해는 미서부 자전거 여행을 준비하며 참가자 공모에 나섰다.

최 씨는 오는 7월 하순에 출국해 한달간 미서부 2500km를 종단한다.

동행 대상자는 제2의 삶을 위해 도전하는 부부 또는 미래의 주역인 청소년들로, 최 씨는 그동안 희망과 도전이라는 테마로 자전거 여행을 하면서 얻은 삶의 변화와 활력을 나눌 계획이다. 긴 일정을 고려해 일부 구간의 동행도 가능하다.

캐나다 국경 도시 시애틀에서 출발해 샌프란시스코와 로스엔젤레스를 경유해 멕시코 인접 도시 샌디에고까지 달릴 계획이다.

특히 최 씨가 그간 경험을 토대로 선정한 자전거 타기 좋은 명소 일명 ‘바이크 핫 트레일 7(Bike hot trail 7)’을 경유하며 미국의 자전거 문화를 체험하는데 중점을 뒀다.

바이크 핫 트레일은

  1. 그랜드 캐년(허미트 트레일)
  2. 요세미티(미러 레이크 코스)
  3. 샌프란시스코(골든 브릿지 코스)
  4. 로스엔젤레스(산타모니카 해안길)
  5. 샌디에고(베이쇼어 루트)
  6. 몬테레이(17마일 코스)
  7. 산타바버라(스턴스 와프 로드)

등이다.

숙박은 그랜드 캐년 매더 캠핑장(Mather camp)과 요세미티 하프 돔 빌리지(Half Dome Village)를 비롯한 캠핑장과 로지(오두막) 등 현지의 다양한 숙박 시설을 이용한다

최 씨 부부는 2014년 공직 은퇴 직후 오스트리아, 독일, 룩셈부르크, 프랑스, 영국 등 유럽 5개국을 석 달 동안 캠핑하며 횡단했다. 2015년에는 광복 70주년을 맞아 한국과 중국, 일본을 석 달 동안 달렸다. 지난해에는 공모를 통해 모인 네 명과 함께 뉴질랜드를 47일간 일주했다.

자전거 여행기는 3권의 책으로 출간됐고 자전거 등 여행장비와 사진은 전국 순회 전시회를 열어 대중과 공유하기도 했다. 몸소 체험한 경험은 각종 강연을 통해 열정과 몰입의 교훈으로 소개되고 있다.

“자신감을 회복하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

최 씨는 “이번 미서부 여행은 이동 거리가 다소 멀지만 자연이 그려낸 환상적인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는 코스로 짜여졌다”며 “동반자들에게는 거친 환경을 극복하며 자신감을 회복하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