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산업박람회서 한-러 4차 산업혁명 협력 토론

INNOPROM

각종 업계에 AI 등 신기술 도입 협력 논의

한국무역협회는 9일(현지시간) 러시아 최대 국제 산업 박람회인 이노프롬(INNOPROM)에서 한국의 주빈국 참여를 기념해 한-러 산업협력 포럼을 개최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한-러 협력’을 주제로 한 포럼에는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과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데니스 만투로프 러시아 산업통상부 장관, 우윤근 주러대사를 비롯해 양국 기업인 500여명이 참가했다.

김영주 무협회장은 개회사에서 “인공지능(AI), 항공우주 등에서 앞서 있는 러시아와 뛰어난 제조공정을 가진 한국이 서로의 강점을 활용한다면 4차 산업혁명 관련 산업에서도 양국의 시너지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대우조선해양 권오익 전무는 “조선해양 분야의 4차 산업혁명은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선박의 운항‧장비 데이터 모니터링 및 예지정비를 실현하는 ‘스마트십 4.0’과 사물인터넷(IoT)‧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현장업무를 선진화하는 ‘스마트십야드 4.0’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업계 상황을 소개했다.

두산인프라코어 정관희 상무는 ‘건설기계의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디지털화’에 대해 발표했고, 포스코ICT 박미화 상무는 ICT 기술을 제철소에 적용한 스마트 팩토리 사례를 소개해 최근 무인화·자동화를 지향하는 러시아 기업의 관심을 끌었다.

현대위아 홍진영 전무는 “스마트 공장 솔루션 협력이 가시화될 경우 침체된 러시아 기계산업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포럼을 통해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 양국의 높은 협력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러시아측 발표자인 러시아조선통합공사 알렉세이 라흐마노프 회장, 러시아엔진통합공사 유리 쉬모틴 부회장, 러시아수출센터 안드레이 슬레프노프 센터장 등은 “러시아의 로봇, 보안, 음성·이미지 인식 기술은 세계적인 수준”이라면서 “상용화 분야에서 앞선 한국과의 협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