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방중 이틀째… 첫 일정은 농업과학관 방문, 中매체 3차 방중 찬사

Kim Jong Un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20일 오전 댜오위타이에서 차량 탑승해 출발 이날 오후 귀국할 듯

방중 이틀째를 맞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오전 베이징 농업과학원을 전격 방문하는 모습이 목격됐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를 비롯해 중국 매체들은 일제히 김 위원장의 방중에 찬사를 보냈다.

김 위원장의 전용차인 금색휘장이 새겨진 VIP 차량 2대와 수행원 차량들이 이날 오전 8시 30분쯤(현지시간) 국빈 숙소인 댜오위타이(釣魚台)를 출발했다. 김 위원장 일행이 탑승한 차량들은 사이드카 호위를 받으며 베이징(北京) 북쪽을 향했으며 차량이 농업과학원에서 나오는 장면이 목격됐다.

농업과학원은 지난 5월 박태성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이끄는 북한 노동당 친선참관단이 베이징에 도착한 뒤 방문한 장소이기도 하다. 김 위원장의 2차 다롄(大連) 방문이 끝난 뒤 중국을 방문한 노동당 참관단은 당시 농업 과학관과 중국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중관춘을 방문했었다. 북한 노동당 고위급 인사들에 이어 김 위원장마저 농업 과학관을 방문하면서 북한이 농업분야 개혁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김 위원장이 농업과학원 이외의 장소에 등장할 지에 대해서는 아직 알려진 바가 없다. 김 위원장은 오늘 베이징 일정을 끝마치는 대로 서우두(首都) 국제공항에서 전용기 편으로 평양으로 귀국할 예정이다.

한편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이날 김 위원장의 세번째 방중 사실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인민일보 해외판은 논평에서 “북중간 세 차례 정상회담은 전통우호 관계를 이어가고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는 이정표적인 조치”라면서 “양당과 양국 관계의 방향을 제시하고 북중 관계 발전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고 찬사를 보냈다.

<저작권자(c)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