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속 차 안에 아이 방치, 얼마나 뜨거울까?

Kid in the car during hot weather

경기도 동두천에서 4살 여아가 폭염 속 차 안에 7시간 동안 갇혀있다가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일어났다. 한 낮의 온도가 30도를 넘어서면서 차 안의 온도는 순식간에 50도에 육박한다.

숨진 김양의 외할머니는 19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아이)얼굴이 너무 끔찍해요, 얼굴이. 막 데이고 시퍼렇고 막 그냥 진짜. 그런데 그 아기 본 당시에는 아기가 팔도 막 이렇게 틀어져 있더래요. 그러니까 몸부림은 친 것 같아… 안전벨트는 못 풀지 저 혼자 발악을 하다가 열기는 뜨거워지지 그러니까 그냥 차에서 7시간을 그러고 있었으니”라며 애통한 심정을 전했다.

매년 이같은 사고가 끊이지 않고 발생한다. 지난해 5월 과천의 한 어린이집 차량 안에 2시간 30분동안 갇혔있던 5살 아이가 지나가던 행인의 신고로 구출됐고, 2016년 7월 광주의 한 유치원 통학버스에 8시간 동안 갇힌 4살 아이가 의식불명에 빠져 2년째 깨어나지 못하고 있다.

폭염 속 차 안은 방치된 아이에게 얼마나 치명적일까.

미국에서는 매년 평균 37명의 아이가 차 안에 방치되다 목숨을 잃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마트에서 장을 보거나 다른 볼일로 아이의 존재를 잊어버리다 발생한 사고였다. 지난해 11월 미국령 괌에 휴가를 떠난 한국인 법조인 부부가 현지 마트를 방문했다가 아이들 차 안에 두고 가는 바람에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체포된 사례도 있었다.

미국 애리조나 주립대학(ASU)과 캘리포니아 샌디에고 대학(UCSD) 공동 연구진이 지난 5월 국제학술지 템퍼레이처 저널(Temperature Journal)에 발표한 논문에서 섭씨 38도의 기온에 노출된 차량의 실내는 불과 1시간 만에 아이에게 치명적인 온도까지 치솟았다고 밝혔다.

Car heat

<저작권자(c)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