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제프 베조스 자산 169조원…’포브스’ 부자 집계 이래 최고 기록

Amazon
toppixgallery.com

빌 게이츠· 래리 페이지 재산 합보다 많아…’현대역사상’ 최고 부자 등극

세계 최대의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조스(54)가 169조원의 자산을 가진 ‘현대역사상’ 최고의 부자로 등극했다.

블룸버그통신과 CNN머니 등의 외신은 16일(현지시간)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를 인용해 베조스의 자산 평가액이 이날 1500억달러, 한화로 169조 2000억원을 넘었다고 보도했다.

베조스의 자산 1500억달러는 지난 1982년 포브스가 부자 순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후 최고 기록이자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 게이츠와 구글 공동 창업자 래리 페이지의 자산을 합친 것보다 많다.

베조스의 자산은 올해 들어서만 520억달러 늘었다. 베조스의 올해 자산 증가액 520억달러는 아시아 최고 부호인 마윈(馬雲) 알리바바 회장이 가진 자산의 평가액보다 많다.

베조스에 이어 세계 2위의 부자는 빌 게이츠(953억달러), 3위는 워런 버핏 버크셔 헤서웨이 회장으로 나타났다.

아마존은 이날 개최한 파격 할인행사 ‘프라임데이’의 성과가 호조를 보였다는 소식으로 장중 한때 주가가 1841.95달러에 달해 사상 최고를 기록하기도 했다.

‘프라임데이’는 아마존이 연회비 119달러(약 13만 4000원)의 프라임회원을 대상으로 특정제품을 파격 할인해 판매하는 세일행사로, 미국 전역에서 쇼핑객의 접속이 폭주해 접속 불량 사태가 빚어졌다.

아마존은 소매시장뿐 아니라 클라우드 컴퓨팅, 미디어 부문 등의 사업을 통해 급성장하고 있으며 올해 들어서만 주가가 약 56% 급등했다.

덕분에 아마존의 시가총액은 8840억달러를 넘어섰다. 세계에서 가장 비싼 회사인 애플의 시가총액은 약 9380억달러다.

베조스는 아마존의 지분 16% 이상을 가진 최대주주다.

아마존은 오는 26일 2분기 실적을 발표할 예정인데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판매가 40% 이상 급증하고 주당 수익이 6배 이상 늘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아마존의 2분기 실적이 이런 예상에 부합하면 아마존의 시가총액은 조만간 1조달러를 넘어서고 베조스의 자산도 1750억달러(197조 3000억원)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