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환율조작국 지정 놓고 중국 편든 IMF

0
7
IMF(사진=연합뉴스)

보고서서 “대체로 경제 펀더멘털에 부합”…트럼프 주장과 상반
인민일보 “멋대로 ‘환율조작국’ 낙인 찍은 촌극 끝나야” 
인민은행 전직 관리들, 장기적 환율전쟁 경고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전격 지정해 미중 무역 갈등이 환율전쟁으로 번진 가운데 국제통화기금(IMF)이 보고서에서 중국의 손을 들어줬다는 평가가 나왔다.

중국 정부는 최근 트럼프가 추가 관세를 선언하자 이에 대한 보복 조치로 미국산 농산물 구매를 중단했다. 이어 중국은 위안화 가치가 2008년 이후 처음으로 달러당 7위안 선을 깨고 하락하도록 용인했다. 트럼프 정부는 곧바로 중국에 ‘환율조작국’이라는 딱지를 붙였다.

그러나 IMF는 9일(현지시간) 중국 경제 연례 보고서에서 “인민은행이 외환에 개입했다는 증거는 별로 없다”고 지적했다. 

IMF는 지난해 위안화 환율에 대해 “현저히 고평가되지도 저평가되지도 않았다”면서 다른 통화에 대해 전체적으로 안정적이었다고 결론을 내렸다. 

중국 위안화 가치는 “대체로 경제 펀더멘털(기초여건)에 부합한다”고 IMF는 진단했다. 

IMF는 다만 중국에 환율 정책의 투명성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권고했다. IMF의 중국 책임자 제임스 대니얼은 무역전쟁 격화 속에 중국이 위안화 환율을 더 유연하게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AP통신은 IMF가 중국이 고의로 통화 가치를 낮추려 한 증거는 거의 없다고 봤다면서 트럼프의 주장과는 다르게 중국이 환율조작을 하지 않았다는 결론을 낸 것이라고 전했다. 로이터통신도 미국의 주장과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IMF는 지난달 대외부문 보고서에서는 중국에 대해 2007년 이후 환율 유연성이 커지고 실질실효환율(REER)이 35% 절상됐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한 바 있다.

중국 관영 언론은 11일 IMF 보고서를 근거로 내세우며 미국의 환율조작국 지정 조치를 일제히 비난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중요 국제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종소리'(鐘聲·종성) 평론에서 “IMF의 결론은 중국이 환율조작국이 아니라는 것을 알려준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이 꾸며낸 이야기를 믿는 사람은 없고, 중국에 대한 근거 없는 비난은 웃음거리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인민일보는 미국 일부 인사들이 위안화의 절하로 트럼프 관세의 효과가 상쇄될까 봐 걱정한다면서 “환율조작국이라는 낙인을 멋대로 찍은 촌극은 끝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신문은 “결국 평등과 상호존중의 전제에서 무역균형을 추구하고 정도를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차이나데일리도 사설에서 IMF의 보고서는 미국 재무부의 환율조작국 지정 조치가 근거 없는 비난에 불과하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이 중국의 발전을 막기 위한 흉측한 의도로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정해 향후의 반(反)중국 행동을 위한 길을 닦았다고 풀이했다.

또한 힘센 나라는 어떤 구실로라도 라이벌을 무책임하게 짓밟을 수 있다는 해로운 전례가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런 가운데 중국 인민은행의 전직 관리들은 미중 양국의 장기적 환율전쟁을 경고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천위안 전 인민은행 부행장은 10일 헤이룽장성 이춘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환율조작국 조치에 대해 “무역전쟁이 금융전쟁과 환율전쟁으로 진화하고 있다는 것을 뜻한다”고 말했다. 

저우샤오촨 전 인민은행 행장은 미중 갈등이 무역에서 정치, 군사, 기술 등 다른 영역으로 번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달러화 금융 시스템에 맞서 위안화의 글로벌 역할을 확대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천 전 부행장도 중국이 제품 구매 등 글로벌 무역에서 위안화 사용을 늘리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