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 가장 비싼 도시 1위는 홍콩…서울은 5위로 상승

Hong Kong
홍콩 자료사진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Top 5 모두 아시아

세계적으로 물가가 가장 비싼 도시로 홍콩이 뽑혔고 서울도 5위에 올랐다.

미국의 컨설팅업체 머서가 26일(현지시간)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서울은 외국인의 입장에서 조사한 물가 비교 순위에서 지난해보다 한 단계 오른 5위에 올랐다.

가장 물가가 비싼 도시로는 홍콩이 꼽혔고 도쿄와 취리히, 싱가포르가 각각 2,3,4위에 올랐다.

지난해 1위로 평가됐던 앙골라의 수도 루안다는 6위로 밀려났고 같은 아프리카 국가 차드의 수도 은자메나가 7계단 오른 8위에 올랐다.

상하이가 7위, 베이징이 9위로 6개 아시아 도시들이 10위권에 포진했다.

미국 도시 중에서는 뉴욕이 지난해 9위에서 올해 13위로 떨어졌고 샌프란시스코(28위), 로스앤젤레스(35위)가 그 뒤를 이었다.

파리(34위), 로마(46위) 등 서유럽 도시들의 순위는 유로 강세라는 환율 덕분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물가가 낮은 도시는 우즈베키스탄의 타슈켄트였다.

머서는 해마다 주거와 교통, 식품, 가정용품을 포함한 200여 개 상품과 서비스 가격을 기준으로 세계 주요 도시들의 물가를 비교해 순위를 매기고 있다.

올해는 모두 375개 도시를 대상으로 삼았지만 순위는 209위까지만 매겼다.

<저작권자(c)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