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佛 정상, 유로존 공동예산 도입 합의

France and Germany

공동예산 통해 국가간 격차 해소 원해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프랑스의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유로존 공동예산을 도입하기로 합의했다.

메르켈 총리와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베를린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오는 2021년부터 유로존 공동예산을 도입하기로 하고 오는 28일부터 열리는 유럽연합 정상회의에서 제안하기로 했다.

유로존 공동예산은 실업률이 높은 국가에 투자함으로써 사회적 안정을 도모함과 동시에 회원국간 경제적 격차를 해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독일, 난민문제 등 중요사안들 유럽연합 통해 공동대응 원해

이 제도는 지난해 마크롱 대통령이 제안했으나 독일이 소극적인 자세를 보였다.

마크롱 대통령은 회담을 마친 뒤 가진 자회견에서 “유로존에 새로운 장을 열었다”고 말했고 메르켈 총리는 “역내의 경제적 유대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메르켈 총리가 입장을 선회한 것은 높은 실업률로 이탈리아 등에서 반 유럽연합(EU) 정서가 높아지고 있어 대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때문으로 보인다.

양국 정상은 유입되는 난민 수를 줄일 필요성에 동의하면서 난민문제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저작권자(c)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