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유나이티드항공, 이번엔 ‘만취한 승무원’ 구설수

0
50
Drunk cabin attendant
(사진=트위터 캡처)

만취한 승무원, 승객들에게 난동 피워

지난해 승객 강제 퇴거 사건으로 홍역을 치른 미국 유나이티드항공이 이번에는 만취한 승무원의 비정상적 행동 탓에 구설에 올랐다.

4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 따르면 전날 미 콜로라도 주 덴버에서 노스다코타 주 윌스턴으로 향하던 유나이티드 4689편에 탑승한 승객 에리카 고먼은 여성 승무원이 술이나 약물에 취한 듯 몽롱한 상태로 기내를 돌아다니며 승객에게 공격적으로 다가서고 비속어를 내뱉는 모습에 깜짝 놀랐다고 현지 방송에 털어놨다.

고먼은 “승무원이 술에 취해 난동을 부리는 것 같았다. 좌석벨트를 단단히 착용하라는 말에는 욕설을 섞기도 했다. 안 되겠다 싶어 조종석으로 가서 기장에게도 이를 전했다”고 말했다.

탑승객 트위터에는 만취한 것처럼 보이는 해당 승무원이 전용의자에 널브러지듯이 앉아있는 모습과 한 승객에게 얼굴을 바짝 맞대고 있는 모습이 올라왔다.

이 비행기는 오후 2시에 덴버공항에서 출발해 두 시간 비행 후 4시에 노스다코타에 도착하는 항공편이었다.

고먼은 트위터에 “끔찍한 비행이다. 술에 취한 승무원이 모든 이들의 생명을 위험에 빠트릴 수 있다”고 썼다.

유나이티드항공은 논란이 일자 폭스뉴스에 “해당 항공편은 트랜스스테이츠에어라인에 의해 위탁 운영되는 것이었다. 불편하게 한 모든 탑승객에게 보상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미 항공업계에서는 유나이티드 같은 대형항공사들이 수요가 적은 항로에는 군소 항공사들에 위탁 운영을 맡기는 관행이 있다.

해당 승무원은 지상에 내려 당국의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나이티드항공은 지난해 초과예약을 이유로 베트남계 의사인 탑승객을 기내에서 강제로 끌어냈고 강제 퇴거 영상이 소셜미디어에 퍼지면서 전 세계적인 공분을 샀다.

<저작권자(c)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