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뇌회전 2배 빠른 노트북이 온다’

Samsung Notebook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 옵테인 메모리 장착해 처리속도 2배, 부팅속도 5배 높인 신형 노트북 내놔

삼성전자는 인텔 ‘옵테인(Optane) 메모리’를 탑재해 HDD의 사용 속도를 획기적으로 개선시킨 ‘삼성 노트북5’를 8월에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옵테인 메모리’는 상대적으로 자주 쓰이는 데이터를 저장하고, 활용하는 캐시 메모리 기능을 제공해 HDD의 읽기 속도를 향상시킨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하드디스크드라이브, HDD는 SSD(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 Solid State Drive)와 비교해 저렴하고 용량이 큰 반면 상대적으로 느린 속도가 아쉬운 점이었다.

그러나 옵테인 메모리를 적용하면 노트북의 처리속도는 평균 2배, 부팅 속도는 최대 5배 향상시켜준다.

또 옵테인 메모리가 적용되면 HDD에 저장된 대용량 미디어 작업은 지금보다 최대 4.1배 빠르게 할 수가 있어, 일반 사용자뿐 아니라 전문가들에게도 유용하다고 삼성전자는 덧붙였다.

인텔 옵테인 메모리는 별도의 슬롯에 장착을 하며, 최대 HDD 10TB까지 지원하지만 가격은 SSD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렴하다.

삼성전자는 기본 8GB DDR4 메모리에 16GB 인텔 옵테인 메모리를 추가 탑재한 ‘삼성 노트북5’를 8월말 국내와 중국에서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