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1천억대 비트코인 해킹…해커 3명 검거

Bitcoin
자료사진

중국에서 개인 컴퓨터가 해킹당해 1천억 원어치에 달하는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가상화폐를 도난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0일 화상보(華商報)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산시(陝西)성 공안은 지난 15일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는 저우(周)모씨 등 해커 3명을 검거했다.

이들은 지난 3월 시안(西安)시에 사는 피해자의 PC에 침입해 가상화폐 지갑을 탈취해 6억 위안(약 983억원)어치의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가상화폐를 훔쳐간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훔친 가상화폐를 팔아 수익을 나눠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과거 유명 컴퓨터 회사에 다니다가 해커가 된 이들은 악성코드 등을 심어 피해자의 컴퓨터를 장악한 뒤 가상화폐 지갑을 탈취해간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매체들은 이번 사건이 중국에서 발생한 가상화폐 해킹 절도 사건 중 최대 규모라고 전했다.

중국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거래 규모가 커지자 자국 내 거래소를 전면 폐쇄했지만, 중국인들은 여전히 세계 가상화폐 시장에 활발히 참여하고 있다.

<저작권자(c)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