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화폐 제조 중심국가로 부상…전 세계 화폐의 1/3 찍어

Money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서방국가들의 전유물이었던 세계 화폐 제조 시장에서 중국이 강력한 경쟁자로 부상해 글로벌 시장의 3분의 1을 차지하기에 이르렀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3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지금까지 세계 화폐 제조 시장은 서방국가들이 주도해왔다. 위조화폐 방지를 위한 각종 첨단 기술이 필요하므로, 이를 구현할 수 있는 영국, 독일 등이 화폐 위탁 제조 수요를 독차지했다.

영국의 화폐 제조업체 드라루(De La Rue) 사는 140개 국가를 고객으로 두고 있으며, 독일 G&D(Giesecke & Devrient) 사는 60개국에 화폐를 수출하고 있다.

독자적인 화폐 제조 기술을 일찍부터 개발해온 중국이 서방국가가 주도하는 세계 화폐 제조 시장에 진출할 수 있었던 것은 야심차게 추진해온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 덕분이다.

중국은 지난 2013년 이 프로젝트를 시작한 지 2년 후 네팔에서 루피 지폐 제조를 주문받았고, 이후 태국, 방글라데시, 스리랑카, 말레이시아, 인도, 브라질, 폴란드 등으로 시장을 넓혔다.

중국 국영기업인 중국인초조폐총공사(CBPMC) 관계자는 “중국에 화폐 제조를 위탁한 국가들은 이보다 훨씬 더 많지만, 국가안보 등의 문제로 일일이 다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후싱더우(胡星斗) 베이징이공대 경제학과 교수는 “화폐는 국가 주권의 상징으로, 화폐 제조를 위탁한다는 것은 양국 간 상호 신뢰와 화폐 동맹이 형성됐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중국인초조폐총공사는 1만8천여 명의 직원을 두고 있는 세계 최대 화폐 제조 기업이다. 미국 조폐국(BEP)의 직원 수는 이의 10분의 1에 불과하며, 영국의 드라루 사는 3천100여 명을 고용하고 있다.

드라루 사는 중국이 세계 화폐 제조 시장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저작권자(c)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