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애플 이어 ‘꿈의 시총’ 1조 달러 장중 돌파

Amazon

세계 최대 온라인 상거래업체인 아마존의 시가총액이 4일(현지시간) 장중 1조 달러(약 1천117조5천억 원)를 돌파했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아마존 주가는 오전 한때 전 거래일보다 1.9% 상승한 2천50달러 50센트를 기록했다.

이는 시총 1조 달러 달성을 위한 기준점인 주당 2천50달러 27센트를 초과한 것이다.

아마존 주가는 이날 주당 1.33% 오른 2천39달러 51센트로 장을 마감해 종가 기준 시총은 약 9천950억 달러를 기록해 종가기준으로도 사실상 시총 1조 달러 달성은 초읽기에 들어갔다.

이럴 경우 아마존은 미 상장기업 기준으로 애플에 이은 두 번째 ‘꿈의 시총’인 1조 달러를 달성하는 기업이 된다.

앞서 애플은 지난달 2일 미 상장기업으로는 처음 시총 1조 달러를 달성했다.

아마존 주식은 올해 들어 70% 이상 치솟았는데, 이는 그 전 12개월간 상승분의 거의 2배에 달한다.

아마존은 1994년 창업해 온라인 서점으로 사업을 시작했으며 1997년 아마존이 기업공개를 했을 때 가치는 5억 달러에 미치지 못했다.

아마존은 공격적 인수합병(M&A)을 계속하면서 온라인 시장에서 유통되는 미국 달러화의 절반을 아마존이 움직이고 있다는 말도 나온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전했다.

아마존 시총이 1조 달러를 돌파하면서 제프 베이조스 CEO가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를 제치고 세계 최고 부호 자리를 굳히게 될 것이라고 WSJ은 예상했다.

아마존 지분의 약 16%를 보유한 베이조스의 자산 가치는 1천660억 달러(약 185조 5천억 원)에 달한다.

<저작권자(c)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