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이바라키현 규모 5.2 지진

0
5
사진=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17일 오전 8시께 일본 간토지방 이바라키현에서 규모 5.2로 추정되는 지진이 발생했다고 교도통신 등이 보도했다. 

진앙지는 이바라키현 북부로 진원의 깊이는 80km이다. 

일본 기상청은 이 지진으로 지진해일 우려는 없다고 밝혔다. 

이 지진으로 이바라키현과 후쿠시마현, 도치기현에서 진도 4의 흔들림이, 그리고 미야기현과 지바현에서 진도 3, 수도 도쿄에서 진도 2의 흔들림이 각각 발생했다. 

이밖에도 관동과 동북 지역 넓은 범위에서 진도 3에서 진도 1의 흔들림이 관측됐다고 NHK가 전했다. 

<저작권자(c)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