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 한인 로타리클럽, 김평순 신임회장 취임

앵커

시카고 한인 로타리 클럽에 신임 김평순 회장이 취임 했습니다김 신임회장은 40 40 캠페인을펼쳐 회원확보와 후원금 확보를 위해 노력할 것을 공약 했습니다.

기자

지난 8일, 노스부룩(Northbrook)의 한 호텔에서는 시카고 한인 로타리클럽 신임회장단 이·취임식이열렸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11대 김평순 회장이 추대되었습니다.

임명식 순서에 따라 줄리 클락(Julie Clark) 디스트릭 거버너(District Governor)의 선창에 따라 김평순 회장이 선언문을 낭독했습니다.

줄리 디스트릭 거버너는 김평순 회장의 취임을 축하하며, 아울러 한인 로타리클럽의 또 다른 10년을 기대한다고 축사했습니다.

[인터뷰 : 줄리 클락 디스트릭 거버너(District Governor)]

취임사에 나선 김평순 회장은, 전직 회장단의 희생으로 10년째 한인 로타리클럽이 이어 올 수 있었다고 감사를 전했으며, 초아의 봉사라는 정신을 본 받아 열심히 봉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 김평순 시카고 한인 로타리클럽 회장]

아울러 “40 40” 캠페인을 펼쳐 40명의 회원 확보와 4만 달러 후원금 목표를 정해 보다 많은 사랑을 지역사회를 위해 전할 뜻을 전했습니다.

[인터뷰 : 김평순 시카고 한인 로타리클럽 회장]

지난 임기 동안 수고해 온 임성기 직전회장에게 공로패를 증정했습니다.

지난 2008년, LA 에 이어 두번째로 창립 된 시카고 한인로타리클럽은 오는 8월 11일, 10주년 기념행사를 가질 예정이며 이 행사를 통해 미국 커뮤니티에 한국 문화를 알리고 보다 많은 이들을 위해 봉사할 뜻을 밝혔습니다.

[인터뷰 : 김평순 시카고 한인 로타리클럽 회장]

11대 김평순 회장은 7년째 로타리클럽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Rotary International 과 매칭펀드를 조성해 도미니카 시골학교에 도서관을 지어주는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