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제일장로교회 창립 52주년 감사예배 가져

앵커

올해로 창립 52주년을 맞이한 한인제일장로교회에서는 창립 감사예배와 함께 임직식을 가졌습니다.

기자

지난24일, 서삼선 목사가 시무하는 한인제일장로교회에서는 창립52주년을 맞아 감사예배와 함께 임직식행사를 가졌습니다.

1부 창림감사예배와 2부 임직식으로 나뉘어 진행 된 이날, Covenant Fellowship Church 의 정민용 목사가 “섬김의교훈” 이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나누었습니다.

정 목사는 예수님이 제자들의 발을 씻긴 것을 이야기 하며 우리가 이웃을 섬기는 것이 바로 예수님을 섬기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서삼선 목사의 사회로 진행된 2부 임직식에서는 3 명의 장로, 3 명의안수집사, 2명의권사, 1명의원로장로가 추대 되었습니다.

서삼선 목사의 인도로 신임 임직자들은 오른손을 들고 주 앞에서 약했으며 함께 한 이 교회 성도들도 손을 들어 이들의 임직을 받아들이고 섬기겠다고 서약했습니다.

이 날 함께한 목회자와 장로들은 통성으로 기도하며 임직하는 이들을 축복했습니다.

순서에 따라 축하와 권면을 말씀을 전한 서창권 목사는 요 사이 교회가 없어지는 모습을 많이 보는데 52주년 된 교회의 안정된 모습이 하나님께 영광이고 자랑스럽다고 전했습니다.

아울러 직분을 받는 이들을 향해서는 직분을 잘 감당하기 위해서는 힘겹고 어려움도 있을 것이지만 충성되이 감당했을 때 하나님께서 주시는 은혜와 축복을 받게 되는 선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직분은 계급이 아니라며 잘못 된 인식을 꼬집었습니다.

1966년 6월 시카고에서 창립한 한인제일장로교회는 2004년 지금의 글렌뷰 지역 성전으로 이전하였으며 3년 전에는 E.M. 미니스트리 “코너스톤교회” 가 합병, 사역을 시작했습니다.

아울러 매주 2시에는 은목교회가 예배를 드리며 한 지붕 3가족교회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2000년부터 4대 목사로 이 교회를 섬겨온 서삼선 목사는 늘 부지런함과 새로운 마음으로 지금까지 왔다며 함께 해 준 성도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