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등록인구 5183만명…1971년생 ’47’세 최다

go
(사진=자료사진)

평균연령 42.1세로 0.6세↑

지난해 말 기준 주민등록인구 5183만명 가운데 1971년생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는 작년 말 기준으로 주민등록인구와 전국 행정구역, 공무원 정원, 지방자치단체 예산 등 행정안전 부문 통계를 정리한 ‘2019 행정안전통계연보’를 7일 발간했다.

통계연보에 따르면 주민등록인구는 5182만6059명으로 전년 대비 0.09% 증가했다.

평균연령은 42.1세로 0.6세 올라갔다. 

남성의 평균연령은 40.9세, 여성은 43.2세로 여성이 2.3세 높았다.

가장 인구가 많은 연령은 1971년생인 47세로 94만2734명으로 집계됐다. 

최대인구 연령은 남성이 47세(1971년생), 여성은 58세(1960년생)로 차이가 있었다.

시도별 평균연령은 세종이 36.7세로 가장 낮고 전남이 45.6세로 가장 높았다. 

전체 공무원정원은 107만4842명으로 전년도보다 2.5%(2만5812명) 증가했다. 

지자체 재원 조달 자립도를 나타내는 재정자립도는 전국 평균이 51.4%로 전년도보다 2.0%포인트 낮아졌다. 

17개 광역단체 중 서울의 재정자립도가 80.1%로 가장 높았고,전남이 19.7%로 가장 낮았다. 

기초자치단체에서는 경기도 화성시가 68.9%로 최고였고,충북 보은군이 7.7%로 최저였다.

<저작권자(c)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