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일가, 홍콩에만 주택 8채 보유” 홍콩 매체 폭로

0
13
Buildings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홍콩 빈과일보 시진핑 국가 주석의 누나 홍콩에만 8채 주택 사들여 총 934억여원 규모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을 비롯해 중국 공산당 최고 지도부 가족들이 홍콩에 다량의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다고 홍콩 매체가 폭로했다.

홍콩의 빈과일보는 시 주석의 누나 치차오차오(齊橋橋)와 조카 장옌난(張燕南)이 1990년대부터 자신의 신분을 숨기고 별도의 부동산 회사를 세우는 방식 등을 사용해 홍콩 부동산에 투자했다고 10일 보도했다.

이들이 사들인 부동산 가운데 가장 가치가 높은 것은 홍콩의 고급주택 지역인 리펄스 베이(淺水灣)에 있는 현재 시가 3억 홍콩 달러(약 435억원)의 4층짜리 단독주택으로 지난 2009년 1억 5천만 홍콩달러에 구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치차오차오를 비롯해 시 주석 일가가 여러 부동산 회사 명의를 이용해 사들인 홍콩의 주택은 리펄스 베이 주택을 비롯해 총 8채에, 총 6억4천400만 홍콩달러(약 934억원)에 달한다고 빈과일보는 주장했다.

시 주석 가족들 뿐만 아니라 중국 지도부 서열 3위인 리잔수(栗戰書)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의 딸 리첸신(栗潛心)도 지난 1억1천만 홍콩달러(약 160억원)의 고급주택을 홍콩에서 사들여 남편과 함께 살고 있으며 상무위원 7인 중 한 명인 왕양(汪洋) 부총리의 딸 왕시사(汪溪沙)도 3천600만 홍콩달러(약 52억원)에 달하는 홍콩 주택 2채를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장가오리(張高麗) 전 부총리의 딸 장샤오옌(張曉燕)은 홍콩 기업가의 아들과 결혼한 뒤 적극적으로 부동산 투자에 나서 홍콩에만 무려 20채가 넘는 주택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c)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